베이비빌리메인로고

What is Baby Billy BFF?

속싸개 언제까지 하시나요?

프로필 이미지

새**투

View 1,970

Comment

43

Leave comments in the app.

  • 프로필 이미지

    마**임

    스와들업입히는건 어떨까요? 아직 모로반사때문에 잘 놀랠거같아요..! 저희아기는 조리원퇴소후부터 2개월까지 스와들업 입혔어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스와들업 실패했네요ㅜㅜ모로반사 걱정돼서 못벗기던건데 혼자 자면서 팔꺼내놓고 자고 그러더라구요..너무 이른건지 걱정되다가도 혼자 편한거보믄 늦게 벗겨준건가 미안함도 들고 하네요ㅜ갈팡질팡..

  • 프로필 이미지

    사*꽃

    일찍 풀었더니 모로반사가 아직까지 남아있어요 ㅠㅠ 굳이 일찍 풀지 마세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잘때만 스트랩해놓고 재웠는데 깨어있을때도 스트랩 해줘야겠네요ㅜㅜ

  • 프로필 이미지

    크***멈

    저희도 스와들업 실패해서 속싸개 2개월 넘게했던거같아요 안잘때는 풀어줬고 슬슬 속싸개떼기 시도할때 낮잠부터 풀어놓기 연습하다가 풀고 점점 좁쌀베개올리거나 무거운베개 올리다가 없애고했어요~ 그때는 머미쿨쿨이 없었거든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속싸개를 해주니 다리를 답답해해서 이번엔 스트랩으로 적응시켜보려구요ㅎㅎ 너무 빨리 풀어줬나봐요ㅜ

  • 프로필 이미지

    폴*로

    30일 정도 되면 잘때는 스와들업이나 스트랩 해주시고 깨어있을 때는 풀어주셔도 괜찮을거에요. (스와들업은 100일 정도까진 잘때 합니당) 손싸개도 잘때 해주시고 깨어있을땐 풀어서 움직이는 게 발달에 좋다고해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아하 감사합니다! 스와들업은 영 아닌가봐요ㅜ 스트랩이라도 잘 해줘서 다행이에요

    • 프로필 이미지

      폴*로

      조금 더 크면 스와들업도 적응할 수도 있어용. 손, 팔을 일정 그 안에서는 나름 움직일 수 있어서요! ㅎㅎ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지금 입혀봤던건 너무 작았나봐요..ㅜㅜ 좀더 큰걸로 나중에 시도해봐야겠네용

  • 프로필 이미지

    꼬**미

    스와들 거부하는 아기라 속싸개 3주 하고 머미쿨쿨 / 옆잠베개로 모로 잡았엉ㅅ!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오! 저희도 옆잠 한번 시도해보려고 하고있어요ㅎㅎ

  • 프로필 이미지

    소*무

    저희딸 30일지나고 속싸개 스와들업 다 싫다해서 머미쿨쿨 해주니.잘잤어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저희랑 비슷한시기네요ㅎㅎ 한번 시도해봐야겠네요!

  • 프로필 이미지

    튼***미

    저흰 반사가 심해서 110일까지 속싸개 했어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찾다보니 애바애가 좀 있다 하더라구요ㅜ 저흰 아직 28일차라 좀더 지켜보려구요

  • 프로필 이미지

    밤*미

    29일차 아긴데 밤에는 스와들+머미쿨쿨 낮에는 풀어줘요 낮에자다가 놀라는거같으면 스트랩해주구요 그날그날달라용 ㅎ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저희애는 낮잠,밤잠 잘때는 스트랩 꼭 해주고있어요ㅎㅎ 한달만에 좀 큰건가 싶어서 보고있음 괜히 찡하고 그르네요ㅋㅋ

  • 프로필 이미지

    맑***빛

    모로반사 없으면 굳이 안해도 될 것 같은데요~ 나중에 속싸개 빼고 익숙해지는 것도 힘들어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모로반사가 좀 미미해서 되도록 안쓰는쪽으로 해보고있어요! 아예 없진 않아서 잘때만 스트랩 해줘보려구요!

    • 프로필 이미지

      맑***빛

      네~😊

  • 프로필 이미지

    **

    저흰 28일차? 쯤부터 속싸개 안하고있어요. 몸부림치면서 울때만 속싸개 해주고있어요. 속싸개 해놓아도 다 풀고 만세자세로 잠들더라구요. 머미쿨쿨 같은거도 써봤는데 오히려 싫어해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맞아요ㅋㅋ재워놓으믄 낑낑거리믄서 결국엔 팔 꺼내놓고 자드라구요ㅋㅋ 머미쿨쿨은 아직 안써봤네요ㅜ 여러 방법을 연구해봐야겠어요

  • 프로필 이미지

    **

    저는 조리원에서 집오자마자 속싸개 안해주고 재웠어요ㅎㅎ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오홍 아기가 후딱 적응했나봐요!ㅎㅎ

  • 프로필 이미지

    바**나

    저희는 답답해 하는거 같아서 너무 일찍 풀렀더니 아직 모로반사로 자주 놀라요... 너무 일찍 풀어줘서 애기가 고생하는거 같아서 맘이 안좋아요ㅜㅜ 뒤늦게 이것저것 써서 잡아주고 있어요 근데 깊은잠 든거 아니면 여전히 답답해 합니다 ㅎㅎ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저흰 이제 스트랩 2일차인데 좀 나아지는거 같아서 다행이에요ㅜ 앞으로 더 봐야겠지만요ㅜㅜ

  • 프로필 이미지

    🩵****맘

    20일 넘어서부터 속싸개 슬슬 풀어줬고 스와들도 답답해해서 손발싸개만 해두고 있었어요 덕분인지 모르겠지만 모로반사도 빨리 잡혔어용 25일이면 아직 모로반사는 있을테니까 머미쿨쿨같은걸로 눌러주셔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머미쿨쿨이 효자템인가봐요ㅎㅎ 많이 쓰시네요! 물려받아온거 아직 안써봤는데 시도해봐야겠네요ㅎㅎ

  • 프로필 이미지

    **

    백일 가까이 했어요. 그래도 모로반사 오래 가더라고요. 잘 때만 뭐라도 해주세요. 한 쪽 팔만 빼고 속싸개 해줘도 좋고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스트랩썼는데 이마저도 왼팔은 빼고자네요ㅎㅎ

  • 프로필 이미지

    **

    저는 조리원 3주있고 조리원 나와서부터 집에서 풀렀어요 스와들업도 안했구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아기가 모로반사가 잘 잡혔나보네요ㅎㅎ 역시 이런것도 애바애인가봐요ㅜ

    • 프로필 이미지

      **

      아니요 반사 심해서 옆으로 누워주는 배게로 고정했어요 하핳

    • 프로필 이미지

      새**투

      배게가 없어서 어제 그냥 옆으로 눕혀봤더니 새근새근 잘 자네요ㅎㅎ 몇번 더 해봐야겠어요!

    • 프로필 이미지

      **

      어른 배게로도 가벼운거 살짝 올려놓으면 되요 ㅎㅎ 조금 압박해주면 엄마가 안아주는 느낌처럼 안정을 느낀다 하더라구요 ㄹ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어른배게로 등쪽에 받쳐줬어요ㅎㅎ 안하니까 발라당돼서요ㅋㅋ

    • 프로필 이미지

      **

      네 맞아요 등에도 하나하고 밑에 깔린 팔에도 베개 하나하구 심할땐 다리에도 하나했어요 ㅋㅋㅋㅋ

    • 프로필 이미지

      새**투

      ㅋㅋㅋㅋ점점 업그레이드 되네용

  • 프로필 이미지

    **

    애바애고 저희애는 조리원에서부터 속싸개 풀어달라고 낑낑거려서 한쪽팔씩 풀어줬고, 퇴소해서는 바로 속싸개 안했어요. 스와들도 해놓으면 답답하다고 버둥거려서 안했구, 머미쿨쿨로 다리만 눌러놓는 정도로 했어요. 60일쯤부터 만세하고 통잠잘잤어요

    • 프로필 이미지

      새**투

      지금은 한손만 번쩍들고 자는데 언젠간 양손 풀어줄 날이 오겠네요ㅎㅎ

  • 프로필 이미지

    토*맘

    저희아기는 2주차부터 속싸개 없앴어요. 스와들업도 안쓰고 지금까지 잘크고있어요. 손도 빨리 쓰기시작하고 모로반사 있었어도 크게 문제 되지않았어요. 머미쿨쿨도 쓰지않고 그냥 자기 이불로 살포시 덮어서 재웠네요. 머미쿨쿨은 친구꺼 썼는데 너무 싫어했어요ㅠ

    • 프로필 이미지

      새**투

      맞네요.. 찾다보니 아기들도 머미쿨쿨, 라라스 호불호 타나보더라구요. 저희애는 아직 양손 다 풀긴 애매하고 묶어놓으면 왼손만 어떻게든 빼서 번쩍 들고 자네요ㅎㅎ 놀라지도 않고 자서 일단은 지켜봐야겠어요

앱 아이콘

Download Baby Billy app
and check out the various concerns and tips
written by other parents